Amikam Toren (b.1945)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mg_5776.jpg

Installation view of the 2013 exhibition Four Corners of the World at HITE Collection

 

His Armchair Paintings are made from paintings. That is to say, he buys cheap paintings, usually oil on canvas, from second-hand stores and junk shops, and then proceeds to cut out stencilled letters from the fabric so that the wall behind is revealed when they are hung. They make up short sentences or phrases taken from songs, graffiti, signs or advertisements and so on – “The end of the world as we know it”, “No ball games”, “High Voltage” and “Who needs actions when you’ve got words” – and thus we read found words inscribed into found (art) objects.

The idea of “armchair painting” comes from Matisse, who aspired to a condition of emotional equilibrium:

What I dream of is an art of balance, of purity and serenity, devoid of troubling or depressing subject matter, an art which could be for every mental worker, for the businessman as well as the man of letters, for example, a soothing, calming influence on the mind, something like a good armchair which provides relaxation from physical fatigue.

Toren is being clearly ironic in his reference to the old master, as epitomised in his Armchair Painting – Untitled (the end of the world as we know it), 2007. Its title is taken from that of a song by REM, which leads to the rejoinder “And I feel fine” and so we are caught between ideas of catastrophe and complacency as we rebound between pictorial space and the material fact of the art object. The landscape of the found painting, including trees reflected in the surface of a gentle river, is inverted by the artist before he cuts his words into it. This world (as we know it) is turned upside down and violated and so is not especially conducive to relaxation. Certainly the original painting was found, but the artist does not simply take as he finds.

-Jonathan Watkins

 

 

그의 ‹안락의자 회화›는 회화를 가지고 만든 회화다. 즉, 그는 중고 상점이나 고물상에서 대개 싸구려 유화 작품을 사서 그 위에 스텐실로 찍은 문자들을 오려내어, 작품을 걸었을 때 뒷면의 벽이 보이게 한다. 그 글자들은 노래, 그래피티, 표지판, 광고에서 가져온 짧은 문장이나 문구들이다. 예를 들어 “알다시피 세상의 종말”, “공놀이 금지”, “고압주의”, “말이 있으면 행동은 필요 없다” 등의 문구들이다. 관객은 주워 온 예술 오브제들에 새겨진 주워 온 낱말들을 읽게 된다.

‘안락의자 회화’는 평정한 마음에 도달하고자 했던 앙리 마티스가 말한 개념이다.

내가 꿈꾸는 건 아무런 문제나 우울한 주제가 없는 균형, 순수, 고요의 예술, 모든 정신 노동자, 사업가, 문필가들의 마음을 진정시키고 온화하게 해주는 예술, 편안한 안락의자처럼 육체적 피로를 풀어주는 예술이다.

토렌의 ‹안락의자 회화 – 무제(알다시피 세상의 종말)›(2007)에서 볼 수 있듯이 그가 과거의 거장을 언급하는 것을 다소 모순적이다. 이 작품의 제목은 REM의 노래에서 따온 것인데, 이 노래는 “그리고 나는 괜찮아”라는 대구로 이어진다. 따라서 우리는 화면 속 공간과 예술적 대상이 보여주는 확실한 사실 사이를 오가며 재앙의 개념과 자기만족의 개념 사이에 갇히게 된다. 토렌은 조용한 강물 표면에 반사되는 나무를 그린 이 가져온 그림의 풍경을 뒤집어 놓고 거기에서 단어들을 잘라낸다. 이 세계는 (알다시피) 뒤집혀 있고 망가져 있어서 관객이 휴식을 취하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원래 그림은 분명히 가져온 것이지만, 화가는 가져온 그대로 단순하게 보여주지 않는다.

-조나단 왓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