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joo Choi (b.1980)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5DM33381_1

Installation view of the 2015 group exhibition Our Awesome Moments at HITE Collection, Seoul

 

최정주의 근작들은 영화나 드라마 등 영상에서 포착한 장면을 화폭으로 옮긴다. 그는 현실에서 접하는 감각보다 영화 속의 감각이 더 선명하고 사실적으로 느껴진 경험에 대해 말한 적이 있는데, 특히 영상 속의 잠이 든 장면을 캔버스로 옮겨 그린 작업들은 고흐가 모사하기도 한, 밀레의 ‹정오 낮잠›(1886)을 연상시킨다. 미술사에서 고된 삶으로부터 잠시 동안의 휴식이자 게으름인 낮잠이라는 소재가 반복되는 것은 최정주가 인용하기도 한 “잠은 이 세계를 긍정하는 부정”이기 때문일까? 적어도 최정주는 세상으로 향하던 시선을 잠시 자기 자신으로 돌림으로써 한낮의 게으름이 어떤 긍정의 작용을 일으키길 바라고 있음이 확실하다.

 

Jungjoo Choi ’s recent paintings are made taking scenes from films and soap operas. He once uttered about the sense of hyperrealism when an experience felt more real from a film than from his actual reality. Especially a still image of a film where the figure is asleep transferred onto his canvas reminds of Jean-François Millet’s Noonday Rest (1886). “For the sleep we know of is an affirmativeas Choi quotes from, could it be the reason for the repeating motif of nap in art history, as an indolence as well as a brief relief from the exhausting routine? While introverting his view to the world, it is clear that Choi expects this ephemeral noonday indolence to activate a certain affirmation to today’s artist gene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