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sik Rim (b.1945)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Media Coverage




Installation view of the 2012 group exhibition Landscape at HITE Collection, Seoul


“풍경은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하듯, 무언가를 바라보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 앞에 펼쳐진 모든 경관들이 풍경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풍경은 그림으로 그려져서 인식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끊임없이 변화하는 풍경 자체가 하나의 그림이다. 즉, 사람들은 어떤 그림 속에서 살고 있는 것 같다. 화랑이나 미술관에서 많은 미술품을 마주하고 지내듯이 사람들은 자기 앞에 펼쳐진 각종 경관과 마주한 상태로 장면들을 본다.”



“When people view a landscape, one has numerous feelings and thoughts and this is true not only for painters but for most of us. Any view in front of us can become a landscape. A landscape is not perceived as a painting. Rather, the endlessly changing landscape itself is a painting. That is, people seem to live in a certain painting. As people encounter numerous artworks in galleries or museums, they see all kinds of scenes in the face of different landscapes.”

-Dongsik R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