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izabeth Magill (b.1959)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Artist’s Website

 

 

130607A052

Installation view of the 2013 exhibition Elizabeth Magill: Quasi-real & Branch-like at Wilkinson Gallery, London

 

“Landscape painting seems to have many meanings and definitions for different artists at different times in their lives. For me it alludes to a large and open area, a space that has the capacity to be inclusive.

My paintings after leaving art college developed through many styles and subject matters as I tried to locate and define where the boundaries might lie in my art. It was important to experiment and to allow these changes to unfold but at some point I felt a bit at sea with all the successive changes and shifts. My early landscape therefore was formed out of a need to literally stand back and create a distance, so I could think and see what I was doing. This distance that evolved both mentally and on the picture plane became my landscape.

When I look back at this turning point in my work around the mid 90’s, I can see now, that perhaps it was an obvious transition to allow landscape to take shape in my work. I was able to draw upon the familiarity of the rural and scenic surroundings where I grew up in the North of Ireland. I had some kind of landscape blueprint in my memory that I could process and develop. My background allowed me to form a relationship around the challenges and implications that working with this subject matter has brought…”

-Elizabeth Magill

“각기 인생의 다른 시점에 있는 여러 작가에게 풍경화는 많은 의미와 정의를 담고 있는 듯하다. 나에게 풍경은 크고 열려있는 곳, 폭넓은 공간을 의미한다.

미대 졸업 후 내 그림은 예술의 한계가 어디까지인지 알아보고 규정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여러 스타일과 주제로 발전했다. 실험도 하고 변화를 지켜보고 받아들이는 것도 중요했으나 어느 시점이 되어서는 일련의 모든 변화와 이행이 마치 바다에서 헤엄치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내 초기 풍경화는 그야말로 거리를 두고 내가 무엇을 하는지 보고 생각할 필요에서 나온 형상이었다. 정신적인 면과 실제 캔버스 상에서 생긴 거리가 내 풍경이 된 것이다.

90년대 중반쯤의 내 작품세계 내에서의 전환점을 회상해보면, 그때 풍경화에서 내 작업의 모양새를 만들어가는 이행이 이루어진 것이 아마도 당연했었다는 것이 이제 이해가 된다. 내가 자란 북부 아일랜드 시골의 경치 좋은 환경의 친숙함에 의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내 기억 속에 풍경에 대한 일종의 청사진이 있어 이를 바탕으로 진행, 발전시킬 수 있었다. 내가 살아온 배경이 이런 주제로 작업하면서 생기는 어려운 점과 결과에 대해 관계를 형성하도록 도와줬다…”

-엘리자베스 매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