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young Koh (b.1981)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eab3a0eca784ec9881_evidence091.jpg

Jinyoung Koh, Evidence #09; Baseball, 2010, digital c-print, 178 x 240 cm. Courtesy of the artist. © Jinyoung Koh

 

 

나는 2년여 동안 응급구조 보조원으로 일한 적이 있다. 신고가 들어오면 앰뷸런스를 타고 사건 현장에 출동해 죽은 시체들의 모습을 매일같이 봐야 했다. 이때의 기억은 삶과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와 허무를 불러왔다. 물론 일상에서 흔히 즐기는 헐리우드 영화에서도 악역을 죽이는 주인공이나 영광스러운 죽음이 무수히 등장하고 미국의 인기 드라마 CSI에서는 가학적인 장면과 죽음의 이미지가 매 순간 소비된다. 하지만 실제 시체들이 나뒹구는 현실을 경험하는 것은 상상이나 가상의 상황과는 달랐다. 돌이켜보면 나는 당시의 기억을 무감각하게 지우려는 심리적 스트레스에 시달린 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내 작업은 그 기억을 다시 표출시키고 재구성함으로써 그것과 투쟁하고 극복해가는 과정이었다.

‹죽음에 관한 단편적 기억들› 프로젝트는 무의식적으로 흡수해온 죽음에 대한 조각난 기억을 조합하거나 재구성하는 퍼포먼스를 통해 모순적 내러티브를 연출했다. 그 중 ‹에비던스 넘버 나인: 야구공›(2010)은 이미지 안에서 의도적으로 조명기구를 드러내 보이면서 소격 효과의 장치로 썼다. 그리하여 관람자들이 죽음의 현장을 유희하게 되는 아이러니를 담고자 했다.

-고진영

 

 

 

I worked for two years as an assistant to an emergency medical technician. Running by ambulance to an accident scene after getting an emergency report, I had to look at post-death scenes every day. The memories of that time made me aware of the futility and trauma of life and death. In Hollywood movies the murder of a villain by a protagonist or the glorious death of a hero appears innumerably. And in the famous TV series CSI, sadistic scenes and images of death are consumed every moment. But experiencing the reality of real scattered dead bodies, is different from the imagination or virtual reality. In retrospect, the psychological stress must have numbed me to the memory of those tragic situations. My work is the process of struggle and overcoming through recalling and recomposing.

In the project of Fragmentary Memories on Death (2010) I presented the contradictory narratives through performances that combined or recomposed fragments of broken memories about death, which I unconsciously absorbed. From the series Fragmentary Memories on Death, the work Evidence #09; Baseball (2010) purposefully reveals lighting equipment to be used as apparatus of an alienation effect. Therefore I intended to connote the irony of enjoying the site of death.

-Jinyoung Ko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