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won Kim (b.1961)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webimg_0084a.jpg

Installation view of the 2012 group exhibition Manner in Korean Paintings at HITE Collection, Seoul ⓒ  Jiwon Kim

 

 

김지원의 물감 묻은 붓은 단지 시각적으로만 유사한 것을 그려내지 않는다. 예컨대 맨드라미가 흐드러지게 핀 것 ‘처럼’ 보이거나, 배가 바다 위에 떠 있는 것 ‘같이’ 보이는 정도에 그치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와는 달리 그의 붓질은, 실제 우리와 외부 세계의 관계를 주도하는 오감(五感), 그리고 현재의 지각 경험과 과거의 기억소, 이 양자를 동시적으로 자극하는 이미지 세계를 단조로운 평면 공간에 구현해낸다. 때로 그 과정은 물감을 덩어리지게 쌓아올리며 형상의 다채로운 질감을 거칠게 만들어 나가는 것이기도 하고, 날카로운 도구를 사용해 신경질적으로 물감 피막을 찢어내며 예리한 묘사 선을 그어나가는 것이기도 하다. 그런 ‘순간의 감각적 퍼포먼스’를 그림이 완성된 사후에, 그것도 작가 아닌 타인이 언어로 설명해봐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하지만 비록 명쾌할 필요는 없다 하더라도, 김지원 작업에 대한 이런 식의 해석은 그의 회화를 정의하는데 일조할 것이다.

-강수미(미학, 미술비평)

 

 

Jiwon Kim’s paint-covered brush does not only paint the visually similar. For example, it does not stop at the point of making the Mendrami look “as if” they are in full bloom, or making the ship look “as if” it was floating in the sea. On the contrary, his brushwork materializes an image world that simultaneously stimulates the five senses, which conduct the relationship between us and the external world, and the perceptive experience of the present and mnemons of the past in a monotonous two-dimensional space. Sometimes that process involves stacking up lumps of paint, roughly creating diverse textures of figures, or using sharp tools to nervously tear the skin of paint, drawing sharp depictive lines. What use is it to explain such “sensuous performances of the moment,” after the painting is completed, with a language that is not the artist’s? But even if it does not have to be lucid, such interpretation of Jiwon Kim’s work will help to define his paintings.

-Sumi Kang (Aesthetician, Art Cri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