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ho Kim (b.1975)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1_북한산(bukhansan) 2014 캔버스에 목탄 각195x130cm 3개

북한산 Bukhansan, 2014, charcoal on canvas, 3 pieces, each 195 x 130 cm ⓒ Minho Kim

 

김민호는 인식과 재현에 대한 문제, 특히 시점에 대한 문제를 회화와 사진 작업으로 풀어나가고 있다. 시지각적 재현에 대한 그의 문제 인식은 동양화의 화면에서 관찰되는 시점 변화와 겹쳐 있다. 그는 대상에 대한 관찰자의 시점이 시공간상에서 변화하는 가운데 동시에 변할 수 밖에 없는 대상에 대한 인식을, 다층의 레이어를 쌓아 올리면서 여러 차례 대상을 그리고 지워내기를 반복하면서 종합적으로 축적된 이미지로 표현한다.
예컨데 김민호는 서울의 흔한 풍경 중 하나인 북한산과 난지도 주변을 오가며 직접 사진으로 포착한 후 이 사진적 이미지를 아교만 발라진 캔버스 위에 목탄으로 그리고 지우기를 반복하여 레이어를 쌓았다. 다시점의 사진들을 그리고 지워나간 레이어가 반복될수록 사진적 이미지는 흐릿해지고 부정확해지지만, 동시에 대상은 견고한 실루엣을 가진 한 폭의 산수화가 된다.

 

Minho Kim resolves the questions of representation and perception, especially with focus on the perspective rendered into his works of painting and photography. In his approach to the problem of representing the experience of visual perception onto a surface, we can recognize the change of perspective that is apparent also in the traditional Korean painting. The viewer’s perspective in front of an object varies through her or his movement in time and space; Kim renders these layers of multiple perceptions onto a single yet complex surface, erasing and re-drawing the object during the process.
Kim oscillated in the areas between Mount Bukhan and Nanji, which could be classified to be one of typical environments in Seoul, and captures certain spots with photography. These were transferred with charcoal onto the naked surface of canvas grounded with glue, then layered through the repetitive act of drawing and erasing. These multiple-perspective images were overlaid onto each other and erased, finally resulting into the original photographic image getting blurred yet the silhouette of the object becoming more solid and resembling a piece of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