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kyu Kwon (b.1922-1973)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1-eb82a8ec9e90ed9d89ec8381-e1427691712426.jpg

Bust of a Male, 1967, color on terra-cotta, 49 x 29 x 21 cm ⓒ Jinkyu Kwon

 

권진규의 «탈주»는 ‘전령 – 구멍 – 구원 – 침묵’이라는 4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었다. 현세에서 이루지 못한 꿈이 다른 공간에서 실현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 출발하여(전령), 혼돈의 터널을 통과하고(구멍), 고통과 상처를 동반한 구원을 갈구하며(구원), 묵상을 통한 구도의 여정 끝에서 무상(無常)과 무아(無我)를 성찰하는(침묵) 과정을 밟게 된다. 각 섹션들은 독립적으로 완결되어 시작과 끝이 확정된 닫힌 구조가 아니라 서로 상통하며 순환하는 비정형의 열린 구조이다.

 

전령
신의 뜻을 전하는 사자(使者)로서 시공을 넘나드는 초월적 존재인 전령은 현세와 내세를 연결시켜주는 매개자이자 그 사이의 경계적 존재이다. 전령의 범주에는 신의 뜻을 예견하는 예지자, 현세와 내세를 연결해주는 안내자, 몽환 속에서 현세의 염원을 실현시키는 영매자, 그 외에도 하늘을 나는 천마(天馬), 죽음의 강을 건너는 배, 새, 바람, 비, 꿈과 몽상, 성스러운 동물과 자연과 인간의 기(氣)까지 포함된다.

 

구멍
목젖이 보일 정도로 입을 크게 벌린 닭, 삼켜버릴 듯 입을 벌려 위협하는 괴수들, 눈구멍과 입구멍이 뚫린 마스크를 비롯하여 눈, 코, 입, 귀, 숨구멍 등 신체의 구멍이 강조된 동물상, 여성의 생식기와 핏빛 상처를 연상시키는 구멍 등 권진규의 작업 중에는 구멍을 형상화한 작품들이 다수 있다. 구멍은 새가 날아가는 하늘길, 뱃길, 바람길, 숨길 등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전령의 길이자 탈주의 통로가 된다.

 

구원
갑자기 예상치 못한 위험에 처했을 때, 혹은 절망의 나락으로 굴러 떨어져 마지막 한 가닥 희망의 줄이 뚝하고 끊어지려는 순간, 사람들은 신앙이 있고 없음에 상관없이 신의 이름을 부르며 그 발 밑에 몸을 숙이고 구원을 요청하게 된다. 초자연적 존재인 신의 자비와 구원이야말로 인간의 마지막 탈출구인 것이다.

 

침묵
침묵 섹션은 권진규의 자소상을 비롯하여 자소상의 범주에 들어가는 남성의 두상과 흉상들, 무덤에 부장된 토우와 같은 작은 테라코타 조각들로 구성되었다. 먼 곳의 한 점에 시선이 응고된 자소상, 눈을 감고 묵상에 잠긴 형상들, 수 천년 동안 땅속 깊은 곳에 묻혀 있던 부장품들은 깊은 침묵 속에 잠겨 있다. 블랙홀 같이 빨려드는 고요 속에서 내면에 비추인 자신의 본질을 응시하는 존재는 현상계로부터 탈주하여 우주와 하나가 되는 신비를 경험하게 된다.

 


 

 

EXILE, Eternal-Internal consists of four sections: “Messengers,” “Holes,” “Salvation,” and “Silence.” These four key words are at the heart of an earnest hope to realize a dream that hasn’t yet been fulfilled elsewhere. The exhibition presents a journey encompassing chaotic turmoil and a longing for salvation accompanied by pain and loss. After the search for the truth through meditation comes the introspective time for Anicca (impermanence) and Anatta (non-self). These four sections and their corresponding key words are not structured in a linear way defined by specific start and end points, and they are not independent from each other. Rather, each section is an open structure operating in a mutual and circular manner.

 

Messengers
Messengers are spiritual beings that convey God’s will and are also mediums that mediate the connection between this world and the next. Prophets that predict God’s will, connecting this world and the next, mediums fulfill desires by adding fantasy in this world: Pegasus flying in the sky, the boat that crosses the river of death. Birds, the wind, dreams and fantasy, the spirits of holy animals and humans all fall into the category of messengers.

 

Holes
There are many representations of holes in Kwon’s pieces including a chicken with its mouth open showing its uvula, frightening monsters with their mouth wide open like they are about to swallow you, masks with holes where eyes and mouths should be, animal figures with pronounced holes for their eyes, noses, mouths, and tracheas. In these works, holes symbolize the paths for messengers that come and go to and from this world and the next. Additionally they also evoke the passage for escape.

 

Salvation
At the moment of unexpected danger, that moment when the last faintest hope is about the disappear in the depths of despair, people tend to call for God’s salvation, throwing themselves at God’s feet whether they are religious or not. In other words, the mercy and salvation granted by a supernatural being becomes the last escape for human beings.

 

Silence
Works grouped around the theme “Silence” are composed of men’s heads and busts that fall into the category of self portrait sculptures and small clay dolls made of terracotta that look like they might have been buried in graves. Self portrait sculptures staring into the distance, meditating figures with their eyes closed, and objects that look as if they were buried in a grave for thousands of years are all silent. In this black hole-like silence that sucks in everything, visitors will see themselves reflected from their insides and will experience the marvel of escaping from the phenomenal world and uniting into one with the univ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