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sic Moon (b.1980)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untitled_panorama3.jpg

Installation view of the 2012 group exhibition Landscape at HITE Collection, Seoul

 

“나에게 풍경화를 그리게 되는 메커니즘에서 중요한 것은 경험이다. 그러니까 나는 경험한 풍경을 그린다. 그 누구도 이 세계가 어떻게 존재하고 어떻게 생겨나는지 모른다. 그 방대한 세계를 이해하는 방법으로 다층적 경험이 나에게는 중요하다. 최근에는 숲이라는 공간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가끔 이런 생각을 한다. ‘저 산의 이파리의 수가 몇 개일까?’ 매해 셀 수 없는 양이 생겨나고 없어지고 하는 사이클을 반복하는데, 우리로서는 그 크기와 양이 너무 방대하여 그것을 감지하기조차 어렵다. 신비롭고 아름답고 징그럽다.

어떤 공간, 땅에 아주 많은 시간이 집적되면 그곳에 나무가 자라고 숲이 된다. 땅의 원형(原形)으로 돌아간다. 원래 생명이었던 무수한 조각들이 떨어져서 만들어진 땅의 상태, 말하자면 시체의 조각들이 모여서 만드는 그 땅의 질감, 나무의 질감이 숲의 모습이다. 그리고 그 안 은밀한 곳에서는 생의 드라마가 교차한다. 그것을 대할 때, 내가 현실이라는 공간에서 느끼는 풍부하고 아름다운 동시에 노골적이거나 징그러워 보이는 감정 같은 것을 느낀다. 이것이 내가 풍경화를 통해 잡고 싶은 지점이라 생각한다.”

-문성식

 

“Among the mechanisms that enable me to paint landscapes, the important one is experience. So what I paint is experienced landscape. Nobody knows how this world came into being and existence. To understand this vast world, multi-layered experience matters to me. Recently, I am mostly interested in the space called forest. I sometimes wonder ‘how many leaves are there in the mountain?’ There would be countless new leaves growing and dying every year, repeating this cycle ad the dimension and amount would be ever so large that we wouldn’t be able to give a guess. It is mystical, beautiful and revolting.

In a certain space, when numerous hours are accumulated on land, trees grow and it becomes a forest. It is going back to the original form of land. The state of the land made by countless fallen fragments which were originally living beings, that is, land made with bits and pieces of corpses gathered together, giving distinct matière to the land and trees; this is how the forest looks like. And deep inside the forest, dramas of life are criss-crossing each other. When I face such drama, I feel similar emotions that I feel when I encounter the space of reality, rich and beautiful but at the same time striking or disgusting. I think this is the point I want to grasp in a landscape painting.”

-Sungsic M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