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lbee Kim (b.1981)

 

 

Biography

Selected Works

Past Exhibitions at HITE Collection

Publications

Media Coverage

Artist’s Website

 

 

Song for M, 2013, single channel HD, 9 min 16 sec, color, sound,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video still

Installation view of Song for M at the 2014 group exhibition When the Future Ended at HITE Collection, Seoul

 

Song for M started from the reflection on the current condition of art practice under which artists are often destined to visit a site for a shorter or longer term and questioned to react to the local life. It consists of roughly two visual elements: one is a long sequence where the artist tells her story prior to the trip, about imagined days on Momoshima, a small island in Seto Inland Sea, Japan, about which only limited information and impression are given; The second part is shot in situ, after arriving to the actual island.

Drawing a map of the island on a studio desk in Berlin, the story presents a fake myth evolving around the landscape of the small island, where finally Kim states to “leave the gathered material where it is, as perfect as it is”. The sites such as rundown cinema or mountain that are mentioned and surely misinterpreted in the made up story. In the shots of Momoshima these spots appear, through which the discrepancy between the imagined and the actual is captured.

The piece is accompanied by an original score by Hyoungjin Kim, composer based in the U.S. who after the artist’s request reacted under similar condition of rendering the idea on a never-visited place into one’s own artistic language. The fictive landscape of wave, the flux of old and new are structured into an ironic harmony, where moments of contact occur among disparate tonal elements. Even though Song for M narrates the experience of approaching a specific place, general notion of travelling and questions on the meaning of temporary engagement to a place are challenged.

 

‹M을 위한 노래›는 최근 미술적 실천의 방향 가운데, 특정한 지역을 단기 혹은 장기 방문하고 개입하는 조건에 대한 반응으로부터 촉발된 작업이다. 영상은 크게 두 요소로 구성된다. 하나는 일본 세토 내해의 여러 섬 가운데 하나인 모모시마의 레지던시로 떠나기 전, 제한된 정보와 인상만을 가지고 모모시마에서의 체류를 상상하는 롱테이크이다. 다른 하나는 여기에 얹혀진 도착 후의 현지 촬영분이다.

베를린의 작업실 책상 위에 가상의 지도를 그리고 외딴 섬의 자연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가짜 전설을 소개하면서, 작가는 마침내 “수집한 재료들은 그저 있는 그대로 완벽하기에, 원래 있던 자리에 두기”로 한다. 방치된 옛 영화관이나 산 풍경 등이 언급되지만 꾸며낸 이야기를 통해 자의적으로 왜곡된다. 각 장소는 현지 촬영분에서 실제로 등장하면서, 상상과 실제의 간극을 드러낸다.

작품 후반에 등장하는 재미 작곡가 김형진의 음악은 김실비가 제시한 대로 가보지 못한 어떤 장소에 대해 제한적인 정보만을 가지고 상상해본 후 자신의 고유한 예술적 언어로 번역한 결과물이다. 물결, 신구의 융합 등을 주제로 한 가상의 풍경은 접촉과 분산의 순간을 반복하며 아이러니한 조화를 이루는 음조를 통해 제시된다. ‹M을 위한 노래›는 특정 장소에 접근하기에 대한 작업인 동시에, 어떤 장소에든 한시적으로 개입하기, 여행 등 일반적인 경험의 의미를 묻는다.